「상법」에 따른 상행위로 생긴 금전 채권추심, 판결 등에 따라 집행 권원이 인정된 민사 채권추심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채권, 특별법에 의하여 설립된 조합 공제조합 금고 및 그 중앙회, 연합회 등이 조합원, 회원 등에 대한 대출, 보증 기타 여신 및 보험 업무에 따른 금전 채권추심, 다른 법률에서 신용정보회사에 대한 채권추심 위탁을 허용한 채권이 이에 해당 됩니다.

ID-10062944

쉽게 설명 하자면 사업자와 개인, 개인과 사업자, 사업자와 사업자의 관계에서 발생한 채권은 상거래 채권으로 구분되며, 집행 권원이 없어도 계산서, 계약서, 거래원장 등 거래 증빙자료만 갖추어지면 채권추심 위임이나 채무자의 재산조사가 가능합니다.

하지만 개인과 개인간의 금전 대여 관계에 의한 채권은 꼭 집행 권원이 있어야만 위임이 가능합니다. 즉, 판결, 조정조서, 지급명령, 공정증서 등 집행 권원이 있어야 합니다.

간혹 애매한 경우가 있습니다. 예로 직원이 횡령한 사건이나 손해 배상에 대한 사건 등이 있는데, 직원이 횡령한 건은 형사 건이 될 수 있지만 사업 수행상 발생한 채권으로 판단 시 수임이 가능합니다. 다만, 자인서, 상환이행각서, 징계위원회 의결사항, 형사 고소장 등의 입증 서류를 첨부해야만 가능합니다.

ID-100282986